경기도, 하반기 남부 학대피해노인 전용쉼터 추가 설치 등 노인 보호에 총력

0
40

올해 처음으로 고령사회(65세 이상 인구 비율 14% 이상)에 진입한 경기도가 6월 15일 노인학대 예방의 날을 앞두고 다양한 노인 보호정책을 추진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올해 5월 말 기준 경기도의 65세 이상 노인인구는 192만9천여 명으로 도내 전체 인구 대비 14.2%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5월 말 13.5%(181만8천여 명) 대비 0.7%p 상승한 것으로, 국내 평균(2018년)보다 3년여 늦게 고령사회에 진입했다. 올해 국내 노인인구 비율은 17.5%다.

노인인구 증가와 함께 경기도 노인학대 신고 건수는 2019년 2천445건, 2020년 2천592건, 2021년 2천881건으로 늘고 있다.

이에 따라 도는 노인학대 대응 관련 예산을 2020년 20억 원에서 2022년 48억 원으로 2.4배 증액하는 등 노인학대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도는 현재 도내 노인보호전문기관 5개소(수원, 성남, 부천, 의정부, 고양), 학대피해노인 전용쉼터 2개소(부천, 의정부)를 운영하는 등 전국 최대 규모의 노인학대 대응 인프라를 구축했다.

또한 전국 최초로 노인보호전문기관 전담 변호사를 배치해 학대 발생 시 조사의 전문성과 신뢰성을 확보하고, 피해노인을 위한 법률적 지원을 시행하고 있다. 관련 기관 종사자의 임금 및 수당 인상을 통한 처우도 개선해 노인학대와 관련된 상담․조사․예방교육 등 제공 서비스 질을 높였다.

노인학대에 대한 상담 및 신고 등은 누구나 1577-1389로 문의하면 된다.

조태훈 경기도 노인복지과장은 “어르신들이 행복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노인학대 예방과 근절을 위한 모두의 관심이 필요하다“며 “올해 하반기에는 경기 남부지역 내 학대피해노인 전용쉼터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으로, 현재 경기 서부․북부 지역에 있는 학대피해노인 전용쉼터의 보호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학대피해노인의 신속 분리 보호와 일상 복귀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노인학대 예방의 날을 맞아 14일 경기문화재단 다산홀에서 노인학대 예방의 날(6월 15일)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도가 주최하고 경기도사회서비스원(노인보호전문기관) 주관으로 진행될 이번 행사는 경기도노인보호전문기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 생중계된다.

유엔(UN)은 2006년부터 매년 6월 15일을 ‘세계 노인 학대인식의 날’로 지정했으며, 우리나라는 2017년도부터 범국민적으로 노인 학대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매년 6월 15일을 ‘노인학대 예방의 날’로 지정해 기념해 왔다.

기념식은 2021년도 경기도 노인학대 현황 보고를 시작으로 도내 노인복지관 이용 어르신을 대상으로 시행한 노인 인권 사진 공모전 시상식, 학대피해노인 권리보호 및 지원방안 연구발표순으로 진행한다.

*자료제공 : 경기도청 노인복지과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