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예비군훈련, 9월 1일부터 시작..원격교육은 11월 이후 시험 적용

장룡근 승인 2020.07.31 10:16 의견 0
예비군 캐릭터 '호국이' (자료=국방부)

올해 예비군훈련이 오는 9월 1일부터 시작된다. 원격교육은 11월 이후 시험 적용한다.

국방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비군의 안전, 현역부대의 여건 등을 고려해 2020년 9월 1일부터 예비군 소집훈련을 하루 일정(개인별 오전, 오후 중 선택)으로 축소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2020년 예비군훈련은 동원예비군훈련과 지역예비군훈련 구분 없이 지역예비군훈련장에서 사격, 전투기술과제 등 필수훈련과제를 선정해 이수처리하기로 했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산 방지 측면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고려해 1일 훈련 인원을 평소보다 축소하고 입소 시 체온 측정, 훈련 간 거리두기 등 방역대책을 철저히 준비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예비군 본인이 자신의 건강을 확인해 이상 징후시 별도 서류 제출이나 방문없이 전화 등으로 예비군부대에 신청하면 훈련이 연기되도록 조치한다.

차후 올해와 같이 소집교육이 제한되는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원격교육 시스템을 준비해 오는 11월부터 12월말까지 시험 적용할 예정이다.

원격교육은 소집교육의 보완 개념으로 화생방 등 전투기술 과제와 예비군복무 등 소개교육 과제로 구성해 준비 중이다. 세부 운영방안은 시스템 준비 후 별도 안내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터닝포인트짐 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