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원순 전 여비서에 첫 직접 사과..이해찬 "깊은 위로의 말씀 드린다"

장룡근 승인 2020.07.19 09:09 의견 0
15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건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자료=YTN캡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발생 후 처음으로 직접 사과했다. 또한 서울시에서 사건 경위를 철저히 밝혀달라고 당부했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건에 대해 "당대표로서 다시 한 번 통렬한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서울시가 피해자의 뜻에 따라 사건 경위를 철저히 밝혀줄 것을 당부했다.

이처럼 이 대표가 당 대변인 등을 통하지 않고 직접 사과 의사를 밝힌 것은 처음이다. 

이 대표는 "피해 호소인을 향한 근거 없는 비난을 멈추고 당사자 고통을 정쟁과 여론몰이 수단으로 활용하지 말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당은 당 소속 공직자들의 부적절한 행동을 차단하고 귀감을 세울 특단 대책을 마련하겠다"면서 "당 구성원을 대상으로 성인지 교육을 강화하도록 당규를 개정하겠다"고 덧붙혔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3일 고위전략회의 후 박 전 시장 문제와 관련, 강훈식 대변인을 통해 "예기치 못한 일로 시정 공백이 생긴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 피해 호소 여성의 아픔에 위로를 표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강 대변인이 사과 메시지를 대신 전하면서 대리·대독 사과라는 비판이 나왔다.

저작권자 ⓒ 터닝포인트짐 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