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차남 유혁기씨 뉴욕 자택서 체포

장룡근 승인 2020.07.28 16:45 의견 0
유혁기씨가 미국 뉴욕에서 체포됐다는 뉴욕타임스의 보도 (자료=뉴욕타임스)

고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차남 유혁기(48)씨가 미국 뉴욕에서 체포됐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23일(현지시간) 유혁기씨가 뉴욕 웨스트체스터 카운티의 자택에서 체포됐다고 전했다. NYT는 미 법무부 대변인의 발언을 인용해 유혁기씨가 세월호 운영 선반사에 대한 횡령 혐의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혁기씨를 체포하며 검찰은 유병언 전 회장 자녀의 신병을 모두 확보하게 됐다. 유씨는 검찰이 미국에 제출한 범죄인 송환 요청에 따라 붙잡혔다.

유씨는 세월호 소유자인 선사 청해진해운의 실질적인 지배주주였던 유병언 전 회장의 뒤를 이어 계열사 경영을 주도하는 등 사실상의 후계자로 알려졌다.

미 법무부 대변인은 유씨가 별다른 저항 없이 연방보안관실(USMS)에 의해 체포됐으며 같은 날 구류 상태에서 화상으로 화이트플레인스 지방법원에 출석했다고 전했다.

미국 영주권자인 유씨는 지난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이후부터 한국 검찰로부터 3번의 출석 요구를 받았다. 하지만 귀국을 거부해 온 바 있다.

저작권자 ⓒ 터닝포인트짐 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