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 사흘만에 30명대로..광주 지역감염 확진자 없어

장룡근 승인 2020.07.19 16:57 의견 0
14일 새벽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발생현황 (자료=질병관리본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만에 30명대로 떨어졌다. 

지난달 27일 이후 줄곧 확산세가 거셌던 광주에서는 17일 만에 지역발생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14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새벽 0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신규 확진자가 33명 늘어 누적 1만3512명이다. 

신규 확진자 수가 3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11일 35명 이후 사흘 만이다. 

신규 확진자 33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4명, 해외유입이 19명이다. 

지역감염 상황을 보면 수도권을 비롯해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경기도 광명 수내과의원에서는 지난 10일 투석 치료를 받은 환자가 1명 확진된 이후 다른 환자 2명과 확진자의 가족 2명 등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5명이 됐다. 수원 영통구에서는 지난 11일 가족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 이 가운데 1명이 육아 도우미로 일했던 가정에서 4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해외유입 사례 가운데 12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진됐다. 나머지 7명은 경기(5명), 광주·대전(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전날 43명까지 급증하며 지난 3월 말 이후 최다치를 보였지만 하루새 큰 폭으로 감소했다. 

그러나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천300만명을 넘어서고 재유행 우려도 현실화하는 터라 해외유입 확진자는 계속 늘어날 공산이 크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지난달 26일 이후 이날까지 19일째 두 자릿수 증가를 이어갔다.

저작권자 ⓒ 터닝포인트짐 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